한국말 중 상당수는 일본의 영향을 받은 일본의 잔재가 많다.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단어, 공업이나 산업에서 사용하는 단어, 그리고 스포츠계에서 사용하는 단어 모두 일본식 단어가 많다.


그 중 야구에서 사용하는 직구(直球) 역시 일본식 표현이다.



투수가 야구공을 던질 때 공을 잡는 방법에 따라 여러가지 구질이 나뉜다.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 스크류, 너클 등 다양한 구질이 있다.


그런 다양한 구질 중 한국에서 흔히 말하는 직구도 있다.



<출처 : donga.com - 오승환 선수의 돌직구>



직구라는 것은 말 그대로 변하지 않고 곧게 날아가는 공을 말한다.


공의 변화에 중점을 둔 것이 아니라 빠르고 힘있게 던지다 보니 거의 직선에 가깝게 날아가서 직구라는 말을 쓴다.


특히 공끝이 무거운 위력있는 직구를 돌직구 라고 하기도 한다.



하지만 공의 실밥을 이용해 공을 던지고 공기의 저항을 받고 지구의 중력에 영향을 받는 공인데,


공 자체에 추진력이 있지 않은 이상 똑바로 날아갈 수 있는 공은 세상에 없다.


그저 빠르게 던지는 공, 다시 말해 속구(速球)/빠른공 이라고 해야 더 정확한 표현이다.


야구의 본고장은 미국이고, 영어로도 Fastball 이라고 하는데, 굳이 한국과 일본에서만 직구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투수가 공을 던질 때, 공끝/볼끝이 살아있다 혹은 지저분하다 혹은 밋밋하다 라는 말을 한다.


이런 표현 모두 공이 날아가면서 공의 움직임에 변화가 있다는 전제에서 시작한다.


만약 직구가 글자 그대로 일직선으로 날아가는 공이라면 아무리 빠른 공도 프로 선수들은 정확히 쳐낼 수 있다.


하지만 빠른 공도 포수가 공을 받을 때까지 미묘하게 궤적을 바꾸며 날아오기 때문에 타점을 찾기 힘든 것이다.


다시 말해 직구라는 것은 없다.




*** 이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



Posted by Pack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